한림·옥당 참고문

 

구 분

내 용

한림(翰林)

예문관 검열(藝文館 檢閱)의 별칭(別稱)이며, 한림 하번(下番)은 검열(정9품), 상번(上番)은 대교(待敎 : 정8품)과 봉교(奉敎 : 정7품)를 말한다.

한림원(翰林院)

고려 때에 임금의 명을 받아 문서를 꾸미는 일을 맡아보던 관청이며, 태조 때에 태봉의 제도를 본 받아 원봉성(元鳳省)을 두고 뒤에 학사원(學士院)으로 8대 현종 때에 한림원으로 하였다. 그 뒤 여러 차례 명칭이 바뀌었다가 31대 공민왕 5년에 다시 한림원으로 다시 돌아왔다가 공민왕 11년(1362)에 예문관(藝文館)으로 바뀌었다.

예문관(藝文館)

조선조에서도 제찬(制撰 : 임금의 말씀이나 명령을 신하가 대신 씀)과 사령서(辭令書)를 작성하는 사무를 관장(管掌)하는 관청으로 모두 문관을 임용하고 제학(提學) 이상의 관직은 다른 관사(官司)의 관원으로 겸직케 하고 대제학(大提學 : 홍문관 대제학이 겸임, 속칭 문형(文衡)이라고 함)이 본관을 주재(主宰)한다.

한림권점

(翰林圈點)

예문관 검열(檢閱)을 뽑는 절차, 조선조에서도 예문관을 한림원이라고 말한 데서 나온 말. 먼저 문과에 급제한 사람 중에 7품 이하의 예문관 관원이 검열의 후보자를 선정하여 명단을 만든 뒤에 현임검열(現任檢閱) 및 먼저 검열을 지낸 세 사람 이상이 모여 권점(圈點)을 행하고, 만약 이 권점에 결함이 있으면 의정(의정 : 3정승)제학에 명하여 다시 권점을 행하여 그 결과를 임금에게 여쭈면 차점 이상의 사람을 왕지(王旨)로 불러들여서 다시 시험을 보여 삼지하(三之下) 이상의 득점자를 차례로 예문관 검열에 임명하였다.

홍문관(弘文館)

삼사(三司 : 사헌부, 사간원, 홍문관의 합칭)의 하나로 나라안의 경서(經書), 사적(史籍)을 관리하며 문서(文書)를 처리하고 또한 왕의 자문(諮問)에 응한다. 모두 문관을 임용한다. 제학(提學) 이상의 관직은 다른 관사(官司) 관원으로써 겸임한다.

홍문록(弘文錄)

홍문관의 교리(校理), 수찬(修撰)을 임명할 때 제1차 선거기록, 일명 본관록(本館錄), 문과의 방목(榜目)이 나붙으면 홍문관의 박사 이하의 관원이 뽑힐 만한 사람의 명단을 만든다.홍문관 부제학 이하 여러 사람이 의중(意中)의 사람의 이름 위에 권점(圈點)을 찍는데 이 기록을 홍문록이라 한다. 여기에서 뽑힌 후보자 다시 제2차의 선거를 거쳐 임금의 제가를 받은 후에 교리ㆍ수찬에 임명한다. → 도당록(都堂錄)

도당록(都堂錄)

혹은 홍문록 간택(揀擇)이라고도 한다. 교리ㆍ수찬을 임명할 때 제2차의 기록, 제1차로 홍문관에서 홍문록을 만들고 이것을 다시 도당에서 의정(議政 : 3정승), 찬성(贊成), 참찬(參贊), 이조판서(吏曹判書), 이조참판(吏曹參判), 이조참의(吏曹參議)가 모여 각자의 의중의 후보자에 제2차의 권점을 붙이어 기록을 도당이라 하며, 이 결과를 임금께 올리면 득점의 순서로 홍문관의 교리ㆍ수찬을 임명한다.

 

 

* 옥당(玉堂) : ① 홍문관의 별칭 ② 홍문관 부제학 이하 실무에 당하는 부수찬까지의 총칭.

* 동벽(東壁) : 홍문관의 응교(應敎), 부응교(副應敎)를 말함.

* 문과 갑과 장원(文科 甲科 壯元) : 바로 正六品에 제수된다.

* 양가(養家)와 생가(生家)를 표기(表記)할 때는 반드시 양가를 위에, 생가를 아래에 기록하는것이 원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