羅州林氏는 대장군 판사재시사공(大將軍 判司宰寺事公)으로 시조를 삼는데 선세(先世)에 전해 오는 말을 들어보면 대장군(大將軍) 임 비(林庇)公 위로도 또 여러 대(代) 높은 벼슬을 지낸분이 있었다는데, 안타깝게도 세대가 아주 멀고 문적을 증거할 수 없어 지금 상고해서 밝힐 수가 없다. 그러나 예로부터 전문해오는 말이 이러함으로 이제 맨머리에 오르는 할아버지에게 곧 바로 시(始)자를 쓰는 것은 죄송할 것 같아 우선 근세의 대구서씨(大丘徐氏) 족보 예규를 참고하여 "원조(遠祖)"라고 썼으며 또 성자를 써 넣어 대본(大本)의 의(義)를 보인다. 고려의 충렬왕이 아직 세자로 있을 때 원(元)나라와 화의(和議)를 위해 갈 때 호종하고 갔다가 돌아오고 있을 때였다. 임연(林衍) 등이 원종(元宗)을 폐하고 그의 동생 안경공(安慶公) 창(淐)을 왕으로 옹립하였다. 이를 알게된 세자 일행은 원으로 돌아가 원(元) 황제 세조(世祖)의 힘으로 원종이 복위되고, 귀국하여 세자는 1274년 고려제25대 충렬왕이 되었다.

원과 화의할 무렵 혼란기와 무인(武人)의 오랜 세도를 종식시키고 왕권을 회복하는데 끝까지 충렬왕을 시종보좌(侍從輔佐)한 대장군 임 비(林庇)공은 그 공로로 1281년 2등공신이 추록되어 토지와 하인, 철권을 하사받았다.

벼슬은 대장군(大將軍) 충청도도지휘사판사재시사(忠淸道都指揮使判司宰寺事)에 오르는 영광을 얻게 되었다

 

    N     성 명 인 물 소 개
17 임상기(林尙杞) 12世 :집의공(執義公).호 석봉(석봉), 사헌부(司憲府) 집의(執義)
18 임상지(林尙智) 12世 :생원공(生員公). 자 신지(信之), 생원(生員)
19 임귀연(林貴椽) 13世 :참의공(參議公). 성종(成宗) 을미(乙未) 1475년 卒. 증(贈) 호조(戶曹) 참의(參議)
20 임귀량(林貴樑) 13世 :진사공(進士公), 진사공파(進士公派) 파조(派祖)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