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호 칠 선조(諡號 七 先祖)



 

※ 시호(諡號)     

벼슬한 사람이나 관직에 있던 선비들이 죽은 뒤에 그 행적에 따라 왕으로부터 받은 이름.

조선 초기에는 왕과 왕비, 종친, 실직에 있었던 정2품 이상의 문무관과 공신에게만 주어졌으나, 후대로 내려오면서 그 대상이 확대되었다. 시호는 중국에 기원을 두고 있다.


 

시기는 확실하지 않으나, 일반적으로 시법(諡法:시호를 의논하여 정하는 방법)이 이루어진 것은 주나라 주공(周公)부터이다. 한국에서는 514년(신라 법흥왕 1)에 죽은 부왕에게 ‘지증(智證)’의 증시를 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조선시대에는 국왕이나 왕비가 죽은 경우에는 시호도감(諡號都監)을 설치하여 증시를 신중하게 진행하였다. 일반 관리의 경우에는 봉상시(奉上寺)에서 주관하였다.

시호에 사용하는 글자수는 194자로 한정되어 있었다. 나중에 봉상시의 건의에 따라 새로 107자를 첨가하여 모두 301자를 시호에 쓰게 되었다.


 

실제로 자주 사용된 글자는 문(文) ·정(貞) ·공(恭) ·양(襄) ·정(靖) ·양(良) ·효(孝) ·충(忠) ·장(莊) · 안(安) ·경(景) ·장(章) ·익(翼) ·무(武) ·경(敬) ·화(和) ·순(純) ·영(英) 등 120자 정도였다. (특히, 문(文) ·충(忠)은 그 중에도 으뜸이고 특별하였다)

착한 행장이 없고 악하고 사나운 일만 있던 사람에게는 양(煬) ·황(荒) ·혹(惑) ·유(幽) ·여( ) 등이 쓰였다. 조선시대에는 죽은 자의 직품이 시호를 받을 만한 위치라면 후손들은 시호를 청하는 것이 불문율이었다. 시호를 내리는 목적은 여러 신하의 선악을 구별하여 후대에 권장과 징계를 전하기 위한 것이었다.

 

 

세(世)

호칭

휘(諱)

자(字)

호(號)

등과(登科),관(官),유적(遺蹟),유물(遺物)

18

충익공

(忠翼公)

임담

(林墰)

선조29年

丙申(1596)-

효종3年

壬辰(1652)

재숙(載叔)

청구(淸臞)

1616(광해 8年) 병진증광(丙辰增廣) 생원(生員) 1635(인조13年) 을해증광(乙亥增廣) 병과(丙科)

병자호란에 지평(持平)으로 남한산성(南漢山城)에 들어가 총융사(摠戎使)의 종사관(從事官)이 되어 남격대(南格臺)를 수비하였다. 화의가 성립된 후 진휼어사(賑恤御使)로 호남지방에 내려갔다가 1639년 동부승지(東副承旨)로 사은부사(謝恩副使)가 되어 청나라에 다녀오고 1644년 경상도 관찰사(觀察使)가 되어 서원(書院)이 사당화(私黨化)하는 폐습을 상소하였다.1646년 충청도관찰사(忠淸道觀察使)로 있을 때 유탁(柳濯)의 모반사건을 처결하고 그 공으로 품계가 오르고 토지를 하사받았다. 그 뒤 형조∙예조∙병조∙이조참판 등을 역임하였다. 대사간(大司諫) 도승지(都丞旨)를 거쳐 이조판서가 되고 1650년 사은부사(謝恩副使)로 청나라에 다녀와서 지경연사(知經筵事)를 겸임하였다.

1652년 좌∙우참찬(左∙右參贊)이∙ 형∙예조판서(吏∙刑∙禮曹判書)를 거쳐 판의금부사(判義禁府事)에 승진되고복상(卜相)으로 천거된후 청나라 사신의 반송사(伴送使)로 의주(義州)에 갔다가 돌아오는 도중 가산(嘉산)에서 병사하였다. 영의정(領議政)에 증직되었으며 시호(諡號)는 "충익공(忠翼公)"이다.

23

간헌공

(簡憲公)

임시철

(林蓍喆)

영조16年

庚申(1740)-

순조5年

乙丑(1805)

성중(聖中)

1766년에 생원(生員),1771(영조47年) 신묘식년(辛卯式年) 병과(丙科)에 급제하여 한림(翰林),옥당교리∙응교(玉堂校理∙應敎),집의(執義),사간(司諫),장악원정(掌樂院正),군자감정(軍資監正),병․형조참의(兵․刑曹參議),대사간(大司諫),도승지(都承旨),한성좌우윤(漢城左右尹),호․예․병․형․공5조참판(戶․禮․兵․刑․工五曹參判),동지부사(冬至副使),동지돈령(同智敦寧),의금(義禁),경연(經筵),춘추관사(春秋館事),대사헌(大司憲),강화 수겸진무사(江華留守兼鎭撫使),비변사제조(備邊司提調),승문원(承文院),장례원(掌隷院),사역원제조(司譯院提調),한성판윤(漢城判尹),공조판서(工曹判書),지의금부사(知義禁府事),국장도감(國葬都監),산능도감제조(山陵都監提調),도총관(都摠管),양양,김해,청송부사(襄陽,金海,靑松府使),양주목사(楊州牧使),안악군수(安岳郡守),의주부윤(義州府尹),영변대도호부사(寧邊大都護府使)제주목사(濟州牧使), 를 역임하였다.

시호(諡號)는 "간헌공(簡憲公)"이다

22

정간공(貞簡公)

임한호

(林漢浩)

영조28年

壬申(1752)-

순조27年

丁亥(1827)

경소(景昭)

1792(정조16年) 임자식년(壬子式年) 병과(丙科)

이조좌랑(吏曹佐郞),옥당수찬(玉堂修撰),북평사(北評事),헌납(獻納),과천안찰어사(果川按察御史),교리(校理),동학,중학교수(東學,中學敎授),장령국장도감랑청(掌令國葬都監郞廳),우승지(右承旨),이․예․병조참의(吏․禮․兵曹參議,大司諫,우윤(右尹),이․예․병․공4조참판(吏․禮․兵․工四曹參判),경연특진관(經筵特進官),동지경연의금부사(同知經筵義禁府事),승문원∙내섬시∙내의원제조(承文院∙內贍寺∙內醫院提調),사은동지부사(謝恩冬至副使),대사헌(大司憲),한성판윤(漢城判尹),이조,형조판서(吏曹,刑曹判書),수원 수겸총융사(水原留守兼摠戎使),촤참찬(左參贊),좌우빈객(左右賓客),동지정사(冬至正使),지돈영∙의금∙경연∙춘추관사(知敦寧∙義禁∙經筵∙春秋館事),도총관(都摠管),비변사∙관상감제조∙조지서제조(備邊司∙觀象監提調∙造紙署提調),판의금부사(判義禁府事),우의정겸비변사도제조(右議政兼備邊司都提調),영경연사(領經筵事),춘추관감사(春秋館監司),내의원도제조(內醫院都提調),우의정사임후판중추부사(右議政辭任後判中樞府事),외직(外職)으로는 무장(茂長),흥양현감,강원감사(興陽縣監,.江原監司),1823년 판중추부사(判中樞府事)에 전임되어 서얼(庶孼)들의 등용을 주청하여 서자(庶子)도 벼슬을 할 수 있게 했다.

시호(諡號)는 "정간공(貞簡)公)"이다

25

효정공

(孝靖公)

임영수

(林泳洙)

정조14年

庚戌(1790)-

고종8年

辛未(1871)

영지

(泳之)

1815(순조25年) 을유식년(乙酉式年) 을과(乙科),

玉堂校理(玉堂校理),응교(應敎),헌납(獻納),장령(掌令),장악원정(掌樂院正),헌종2년(憲宗二年)병신문관중시(丙申文官中試) 을과(乙科),승통정(陞通政),좌우승지(左右承旨),병조참의(兵曹參議),대사간(大司諫),한성좌우윤(漢城左右尹),이∙호∙병∙형∙공5조참판(吏∙戶∙兵∙刑∙工五曹參判),경연특진관(經筵特進官),승문원제조(承文院提調),사은부사(謝恩副使),대사헌(大司憲),한성판윤(漢城判尹),예조∙공조판서(禮曹∙工曹判書),지의금(知義禁),경연(經筵),춘추관사(春秋館事),도총관(都摠管),은율현감(殷栗縣監),북청부사(北靑府使),영흥대도호부사(永興大都護府使),동래부사(東萊府使),강계부사(江界府使 ), 시호(諡號)는 "효정공(孝靖公)"이다.

25

문헌공

(文憲公)

임긍수

(林肯洙)

정조24년

庚申(1800)-

고종11년

甲戌(1874)

치구(稚구)

현거(玄居)

1825년 생원(生員), 1837(헌종 3년) 정유식년(丁酉式年) 갑과(甲科) 장원(壯元)

옥당 교리∙응교 겸 지제교(玉堂校理∙應敎兼知製敎),경연시강관(經筵侍講官),서학교수(西學敎授),병조정랑(兵曹正郞),평안도암행어사(平安道暗行御史),헌납(獻納),집의(執義),사성(司成),사복시정(司僕寺正),좌우승지(左右承旨),이∙병∙공조참의(吏∙兵∙工曹參議),대사성(大司成),한성좌우윤(漢城左右尹),이∙호∙병∙형조참판(吏∙戶∙兵∙刑曹參判),경연특진관(經筵特進官),동지성균관사(同知成均館事),철종 7년 병진 사은부사(哲宗七年丙辰謝恩副使),고종 1년 갑자 고부승습청시부사(高宗一年甲子告訃承襲請諡副使=철종 승하 후 고종 즉위와 철종의 시호를 청하는 사신)임무수행(任務遂行)의 공(功)으로 전 답 20결(田畓二十結),노비 5구를 하사받고 가의대부에 승품되다(奴婢五口,賜給陞嘉義), 고종1년 11월 비변사제조 호남구관당상 (備邊司提調湖南句官堂上)이후10년간 겸직, 승문원제조(承文院提調),대사헌(大司憲),이∙예∙공3조판서(吏∙禮∙工三曹判書),홍문관제학(弘文館提學).예문관제학(藝文官提學),지돈령∙의금부∙경연∙춘추관사(知敦寧∙義禁府∙經筵∙春秋館事),의주부윤(義州府尹), 전라감사(全羅監司),추모비(追慕碑),나주회진 영모정권내(羅州會津永慕亭圈內). 시호(諡號)는 "문헌공(文憲公)"이다.

25

효정공(孝靖公)

임한수

(林翰洙)

순조17년

丁丑(1817)-

고종23년

丙戌(1886)

익여(翼汝)

송석(松石)

1846(헌종12年) 병오식년(丙午式年) 병과(丙科)

옥당교리겸지제교경연시독관(玉堂校理兼知製敎經筵侍讀官), 집의사간(執義司諫),사복시(司僕侍),종부시정(宗簿寺正),우승지(右承旨),예조참의(禮曹參議),대사간(大司諫),한성좌우윤(漢城左右尹),이∙호∙예∙병∙형∙공5조참판(吏∙戶∙禮∙兵∙刑∙工五曹參判),동지경연(同知經筵),의금부(義禁府),춘추관사(春秋館事),승문원제조(承文院提調),부총관(副摠管),사은부사(謝恩副使),공조판서(工曹判書),지경연(知經筵),의금부(義禁府),춘추관사(春秋館事),태천현감(泰川縣監),남양부사(南陽府使),양주목사5년재임(楊洲牧使五年再任),경주부윤(慶州府尹),의주부윤(義州府尹),강원감사(江原監司),함경감사(咸鏡監司),시효정(諡孝靖),양주목(楊洲牧),강원도선정비현존(江原道善政碑現存)

선정비(善政碑)가 여러 곳에 있었으나 지금은 서울 도봉구 창동 동사무소에 1기가 남아 있다.

시호(諡號)는 "효정공(諡孝靖公)"이다

25

충민공

(忠愍公)

임최수

(林最洙)

철종4년

癸丑(1853-

고종32년

乙未1895) 

사원(士元)

동양(桐陽)

侍從(무관직). 1895년 국모시역(國母弑逆)의 변을 당하여 시종(侍從)으로서 의분(義憤)을 참지 못하고 격문을 내외에 발하고 정부관료(政府官僚) 및 동이(同吏) 수백과 군관(軍官) 천 여 명을 규합 지휘하여 역적괴수와 친일당(親日黨)을 소탕하고 왜인(倭人)을 축출하여 내각(內閣)을 혁신하려고 거사에 만전의 준비를 다하였는데, 간당(奸黨) 이진호(李軫鎬)의 밀고로 체포되어, 혹독한 고문에도 연루자(連累者)를 대지 않고 공(公)이 자담하여 형별을 받아 1895년 11월 15일에 충민공(忠愍公) 이도철(李道澈)과 같이 옥중에서 순절(殉節)하였다.

그 이듬해에 칙명(勅命)으로 관작(官爵)이 복귀되고 나라에서 지사(知事)를 보내 치제(致祭)하고 비석(碑石)과 내탕금(內帑金)을 하사하고 "충민공(忠愍公)"이라 시호(諡號)를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