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임씨(羅州林氏) 부조묘(不祧廟)

-나주시 다시면 회진리 36-1번지


 

참판공(參判公) 임평(林枰)의 신위를 모신 사당

참판공의 자(字)는  균보(均甫)이시며, 세조 8년(1462년)에 태어나서 무관으로 진출하여 종3품직인 병마우후(兵馬虞侯)를 역임하고 중종 17년(1522)에 돌아가신 분이시다. 공의 아드님인 귀래정공(歸來亭公) 휘(諱) 붕(鵬)이 높은 지위에 오르게 되어 병조참판으로 추증을 받은 것이다.

부조묘란 불천위(不遷位) 사당을 뜻한다.원래 돌아가신 조상의 신위를 모시고 제사를 지내기 위해 가묘(家廟:사당과 같은 말)를 설치하는데 5대가 되면 묘제(墓祭)로 바꾸게 된다. 그런데 공적이 크거나 도덕이 높은 분에 대해서는 영구히 신위를 모시는 관행이 있었다. 이를 부조묘라 하는 바 나라의 승인이 내려서 행하는 경우와 가문에서 특별히 정해 행하는 경우가 있다. 이 부조묘는 후자에 해당하는 것이다.

부조묘로 정한 것은 바로 귀래정공의 발의에 의해서다. "공(公)은 우리 가문으로 보면 공(功)이 조종(朝宗)을 빛내고 업(業)이 후손에 드리웠으니 마땅히 영세불천(永世不遷)의 주(主)로 삼아서 그 거룩한 업적을 길이 잊지 말도록 할 것이다."라고 귀래정공께서 이같이 말씀하시고 장묘우문(藏廟宇文:사당에 보관한 글)을 지어 유훈 으로 남기셨다. 이 후로 자손들은 유훈을 지켜서 오늘에 이르도록 참판공의 기일(忌日)인 음력 12월 5일에 참판공의 배위(配位) 언양김씨(彦陽金氏)<1월 12일> 두분을 추모하기 위해 여기 모여 제사를 성대하게 지내고 있다. 장묘우문이 작성된 연대는 명종 8년(1553)이고. 명종 20년(1565) 이 사당을 건립했던 바 효종 5년(1654)에 중수했으며, 1986년 지금의 규모로 확장 증건하였다.

서기 2003년 6월

 

 ▲부조묘 전경


 ▲부조묘 외삼문


 
▲부조묘 내삼문 가는길
 
▲부조묘 내삼문

 

 

▲부조묘 측경



▲부조묘 원경